에이원
CUSTOMER CENTER
1577-5255
고객지원
에이원이야기

본문

[2018 추계 워크샵 소요산 등반]

 안녕하세요, 기업이전 전문가 그룹 에이원입니다. 

단풍이 익어가는 11월!
일상생활에서 탈피하여 자연 속에서 직원간 결속력 다짐 및 일체감 형성을 목적으로
11월 2일 에이원은 "추계 워크샵 소요산 등반"을 하였습니다.
 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775_4092.jpg

아름다운 풍경과 함께
서로 이끌어주고, 기다려주며 협동심을 발휘했던 등반이였는데요, 
함께 그 설레였던 순간으로 함께 가시죠!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789_7639.jpg

11월 2일 금요일, 에이원 전 임직원들은 10시까지 소요산 역에 모였습니다. 
시작부터 물들어있는 단풍에 소요산 입구까지
사진을 찍고, 찍어주며 신이나서 이동하였습니다. 

  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05_3659.jpg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05_4616.jpg

소요산 등산코스에 대한 설명과 루트 인지 후에 
워크샵을 시작하는 의미로 모두모여 사진을 남겼습니다. 
사진을 찍고 난 후 본격적인 등반을 시작했습니다.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23_402.jpg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23_4795.jpg

하늘도 에이원의 워크샵 날을 알았는지 무척이나 따뜻한 날씨였는데요, 
가벼운 발걸음으로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를 걸음걸음에 날려보내며 
제철을 맞은 화려한 단풍을 눈에 담으면서 이동하였습니다.
 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37_7752.jpg

쭉 걷다보면 자재암이 나오는데요, 
자재암의 나한전은 천불부처를 모시고 있다고 합니다. 
그 옆으로 보이는 청량폭포가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었습니다. 
 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51_9376.jpg

선녀탕을 지나 소요산 능선에 도달하기까지가 제일 어려웠는데요,
생각보다 돌도 많고 가파른 구간이 많았습니다. 
상백운대부터 능선에 도착하여 칼바위를 향하여 나아갔고,
칼바위를 약간지나 평평한 자리에서 간단하게 요기를 하기로 했습니다. 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74_2803.jpg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74_368.jpg

싸온 뜨거운 물과 라면, 김밥을 먹고 남은 물로 커피를 먹기위해 
가위바위보를 했는데요, 이긴 사람만 먹을 수 있는 달콤함이였습니다. 
먹고 난 자리를 깨끗하게 정리 후 나한대를 향해 출발하였습니다. 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888_9658.jpg

칼바위에서 나한대로 가는 길에 햇볕을 향해 옆으로 자라는 소나무를 보며 함께 감탄하기도했고 
의상대로 올라가는 가는 계단에서는 흘린 땀을 식혀주는 바람과 풍경에 감사했습니다.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904_9821.jpg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905_0482.jpg

공주봉에 올라서 잠시 앉아 주변 풍경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, 
뻥 뚫린 경치를 바라보며 마음도 시원해지는 순간이였습니다.
공주봉을 끝으로 산 아래로 하산하여 내려왔습니다. 
6시간정도 걸린 등반이였지만 오랜만에 땀흘린만큼 보람되고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. 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931_9822.jpg

하산 후 근처 오리고기집에서 맛있는 저녁까지 먹었는데요, 
오랜만에 등반으로 피곤했던 몸과 마음을 오리고기로 충전하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.
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947_5262.jpg
65d4edd43280540dc4cbc33ba33c4fe2_1541469947_6132.jpg

한명의 낙오자도 부상자도 없이 안전히 진행되었던 등반은
임직원 여러분들의 단결에서 나오게 아닐까 싶었습니다. 
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며 함께했던 소요산 등반, 
 등반에 함께 해주신 에이원 임직원 여러분 수고 많으셨습니다.